발행시장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반기 발행시장은?…

투자금융 및 발행시장 자본시장 솔루션 (Capital Markets Solutions)

크레디트 스위스만큼 자본시장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은행은 별로 없습니다. 크레디트 스위스 자본시장 솔루션 사업부는 고객들의 독특하고 변화하는 니즈를 충족하는 자문 및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채권, 주식, 차입금융 부문을 담당하는 당사의 자본시장 전문인력은 수십 년간 금융서비스 업계에 활동하고 있으며, 발행기관이 투자자들과 지속적이고 의미 있는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미팅이나 더 자세한 안내를 원하시면 상담을 신청 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식 자본시장

주식 자본시장 솔루션(ECM) 사업부는 최초발행주식 및 주가연계증권 시장에서 당사가 수행하는 활동을 주관합니다. 주식 최초발행 거래 시 초기업무를 지원하며 이러한 거래의 구조화, 신디케이션, 마케팅, 분배 업무를 관리합니다.

아울러 ECM은 고객들이 거래 전후에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ECM 활동의 목적은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시장환경에서 고객들의 성공을 지원하는 데 있습니다. ECM은 대규모 민영화, 기업공개(IPO) 및 소규모 2차 투자자 공모, 사모, 주식 연계 거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수상 경력에 빛나는 업계 최고수준의 크레디트 스위스는 전세계적으로 규모가 가장 크고 구조가 매우 복잡한 대규모 기업공개, 유상증자, 주가연계증권 거래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최근 크레디트 스위스가 주관한 거래는 아래와 같습니다:

  • 20억 달러 규모의 삼성바이오로직스 기업공개
  • 7억 8천만 달러 규모의 IRB InvIT 기업공개
  • 5억 4,800만 달러 규모의 BDO 유니뱅크 유상증자
  • 4억 6백만 달러 규모의 PT 사라나 메나라 누산타라 주식모집
  • 4억 6천만 달러 규모의 YY Inc 유상증자
  • 1억 2,600만 달러 규모의 HRnetOne 기업공개
  • 1억 6,800만 호주달러 규모의 와이즈젯 기업공개
  • 3억 8,400만 달러 규모의 반푸 파워 기업공개

채권 자본시장

크레디트 스위스는 금융 서비스 업계에서 가장 괄목할 만한 성공을 거둔 채권 사업부를 보유하고 발행시장 있습니다. 채권 자본시장 솔루션(DCM) 사업부는 플레인 바닐라 파이낸싱, 부채 관리 자문, 발행시장 구조화 파이낸스, 헤징, 파생상품 거래 등 다양한 거래에 관한 자문을 채권 발행기관에 제공합니다.

DCM의 전문가들은 투자등급 대출 및 차입 대출, 투자등급 채권 및 고수익 채권, 단위 거래 등 다양한 상품과 관련한 구조화, 증권인수, 신디케이션 업무를 수행합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브리지 및 메자닌 파이낸스를 비롯한 약정 파이낸싱 서비스 분야의 발행시장 선도 금융기관이기도 합니다.

  • 66억 달러 규모의 차이나 에버그란데 그룹 채권 발행
  • 1억 5천만 달러 규모의 PT 자프타 콤피드 채권 발행
  • 6억 달러 규모의 몽골 정부 채권 교환
  • 5억 달러 규모의 텔레비전 브로드캐스츠 주식회사 채권 발행시장 발행
  • 20억 달러 규모의 필리핀 공화국 국채 발행
  • 5억 1천만 달러 규모의 아스트레아 III 4-트랑슈 채권 발행
  • 400억 루피 규모의 니르마 주식회사 채권 발행

본 웹사이트에 설명된 일부 상품 및 서비스의 경우 귀하의 거주지에서 이용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각 국가, 주 또는 지역의 법률과 인허가 요건이 상이할 수 있으며, 모든 상품과 서비스가 모든 지역에서 제공되는 것은 아닙니다. 당사의 상품 및 서비스 제공 가능 여부는 해당 지역의 법률과 당사가 취득한 인허가, 고객의 발행시장 자격요건 또는 기타 자격요건을 포함한 여러 요소에 따라 결정됩니다. 특정 상품 또는 서비스 제공에 관한 문의는 귀하의 크레디트 스위스 담당 직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earticle

This paper analyzes the impact of underwriter’s reputation, which means market share, on underwriting spreads and offering yields for 228 corporate bond issues that have paid underwriting fee during 2012. I find that maturity, size, rate and business survey index have statistical impact on underwriting spreads. Also underwriter’s reputation and maturity have statistically negative impact on offering yields. It is consistent with theory that says reputation acts as certification role to investors. This result indicate the more prestigious underwriters issue bonds at lower interest rates, but they couldn’t charge higher fee because of highly competitive market situation. And underwriters seem to more focus on making track-record as a book-runner than charging extra fee for their better services

최근 본 연구에서는 주관회사에 대한 보상인 대표주관수수료와 증권의 저평가에 있어 주관회사의 명성이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2012년 발행된 회사채(SB) 중 대표주관수수료를 지급한 228건의 거래를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대표주관수수료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다중회귀분석에서 만기와 발행규모, 기업경기동향지수가 대표주관수수료율에 유의한 부(-)의 영향을 가짐을 확인했다. 주관회사에 대한 암묵적 보상이라는 측면에서 실시하였던 회사채스프레드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다중회귀분석에서는 주관회사의 명성과 만기가 유의한 부(-)의 영향을 가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신용등급은 정(+)의 값을 보여 신용등급이 낮아질수록 스프레드가 확대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시장점유율이 높은 명성주관회사는 발행이자율을 낮게 결정함으로서 높은 수준의 주관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이에 대한 보상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이것은 발행시장 내에 경쟁이 치열해 추가적인 비용을 청구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투자은행이 주관서비스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청구하기 보다는 트랙레코드를 쌓는데 주력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요약
I. 서론
II. 이론과 선행연구
1. 이론적 배경
III. 자료수집과 연구방법
1. 자료수집
2. 연구 방법
IV. 실증분석
1. 표본의 특성
2. 실증분석 결과
V. 결론
1. 연구결론 및 시사점
참고문헌
Abstract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지수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고 키움투자자산운용㈜과 해당 정보 제공 업체에게는 정보의 오류 및 지연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ETF란? > ETF ACADEMY > HOME

ETF 시장 시장참여자
- 설정/환매된 ETF의 상장 및 폐지
- Secondary market
- 신규 ETF의 상장심사 및 상장
- ETF의 운용
- PDF 공시 등
- AP (authorized participant) : ETF의 설정/환매 창구
- LP (liquidity provider) : ETF의 유동성 공급. 장 중 양방향 호가 제시
- ETF의 기초지수 산출 및 발표
- 주식과 마찬가지로, 개인, 법인 및 외국인으로 구분됨.
- 헤지, 투기, 차익 등 다양한 목적을 가지고 시장 참여

시장에서 수요가 증가할 경우, 이에 대한 공급은 투자자와 LP가 담당합니다. 시장 수요가 100만주이나 투자자 매도는 50만주 밖에 나와 있지
않을 경우, LP가 나머지 50만주를 발행시장 공급하게 됩니다. 이 경우 LP는 자신의 포지션이 공매도가 되지 않도록 해당 ETF를 신규로 설정하여 공급을
하게 됩니다. 따라서 시장 수요에 따라 해당 ETF는 50만주만큼 수탁고가 증가하게 됩니다.

하반기 발행시장은?…"정책 불확실성 해소되면 10월 시장환경 우호적"

주식 시장 2022년 09월 05일 15:41

하반기 발행시장은?…

하반기 발행시장은?…

[인포스탁데일리=이연우 선임기자] 3분기 들어 금융시장 변동성이 주춤하면서 일부 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월부터 시장 금리가 완만한 흐름을 보이면서 최근 크레딧 스프레드의 축소 반전이 나타나자 여름 휴가철, 반기 보고서 제출 등 계절적 비수기 이후 발행사들의 수요예측이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지난 달에는 14개 기업이 수요예측을 통한 공모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했다.

김준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발행시장이 상반기와 비교되는 특징은 지주와 보험사 등 금융기관들이 신종자본증권, 후순위채 발행을 통한 자본 확충 수요가 두드러지게 커졌다는 점, 금리 레벨이 상반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한 영향에 리테일향 수요가 증가해 증권사의 단기물 참여비중이 높아졌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특히 지난 달에는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 발행에 나선 비금융계 일반기업 중 두산퓨얼셀, 대한항공 (KS: 003490 ) 등 BBB의 하위등급 발행시장 기업 참여 역시 늘어났다는 점도 돋보이는데, 이는 시장 분위기가 크게 개선된 영향이라기 보다는 현재 크레딧 스프레드와 금리 레벨에 어느정도 적응하면서 상반기 중 연기해온 자금 조달 계획을 재개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문제는 지난주부터 금리가 급격히 상승하며 불안정해지기 시작해졌다는 점인데, 이에 발행사들의 자금 조달 전략이 다시금 복잡해졌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시장의 시선이 다시 헤드라인 지표와 통화정책회의로 옮겨가고 있는데, 추석 연휴 이후 미국의 물가지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예정돼 있다"고 짚었다.

그는 "현재 시장금리는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외국인의 국채선물 매도, 연준 피벗 베팅 실패로 인한 손절성 물량 출회 등에 따른 오버슈팅으로 보이지만, 이달 중순까지는 변동성 장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조달금리나 기관참여 측면에서 우호적인 환경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달 주요국 통화정책회의 이후 정책 불확실성이 다소 해소된다면 다음 달의 발행시장 환경이 현재보다 개선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며 "11월 이후로는 투자기관들의 북클로징으로 참여가 저조해지기 때문에 발행사 입장에서는 내년 연초효과를 노린 조달 전략이 유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