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호 투자단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벤처 투자 단계별 선호도[사진=한국벤처투자 발간 벤처캐피탈 트렌드리포트2021]

선호 투자단계

[ 현대자동차그룹 ] ZER01NE ACCELERATOR 2022 하반기 스타트업 모집

현대자동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ZER01NE ACCELERATOR 에서 스타트업을 모집합니다 .

내부 현업팀들이 직접 발제한 프로젝트에 외부 스타트업을 연계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랍니다 .

1. 신청방법 및 대상

□ 신청기간 : 2022.07.11( 월 ) 00:00 ~ 2022.07.29( 금 ) 23:59 까지

* 접수처 URL 접속 후 지원 내용 작성 및 소개자료 제출

① 모집 대상 : 현대자동차그룹과의 협업 프로젝트 참여 가능 스타트업

② 투자 단계 : Seed ~ Series A 선호 (Series B 이상 단계도 지원 가능

③ 최소 요건 : 지원 시점에 법인 설립이 완료된 스타트업 개인사업자 참여 불가

2. 제출서류

※ 제출하신 서류는 반환되지 않습니다 .

3. 선정절차 및 평가방법

① 1 차 서류심사 (8/1 ~ 8/10)

② 2 차 서류심사 (8/12 ~ 8/23)

4. 지원내용

최종선발 시 프로젝트 개발비 지원 (PROJECT TRACK) 및 지분투자 검토 기회 (FUNDING TRACK) 가 제공됩니다 . TRACK 종류와 관계없이 프로젝트 개발비가 지원되며 , FUNDING TRACK 을 통한 지분투자 검토 기회가 제공됩니다 .

① PROJECT TRACK : 현대자동차그룹 신사업 및 신기술 개발 협업 프로젝트 참여 기회 제공

② FUNDING TRACK : SEED ~ SERIES A 라운드 전략투자 기회 ( 프로젝트 착수 시점에 1 차 , 종료 시점에 2 차 ) 제공

※ MECA TRACK( 현대자동차그룹 차량 USP 상품 개발 협업 ) 은 ‘23 년 상반기 모집 예정입니다 .

5. 문의처

※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참조 및 문의처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 현대자동차그룹 ] ZER01NE ACCELERATOR 2022 하반기 스타트업 모집

현대자동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ZER01NE ACCELERATOR 에서 스타트업을 모집합니다 .

내부 현업팀들이 직접 발제한 프로젝트에 외부 스타트업을 연계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랍니다 .

1. 신청방법 및 대상

□ 신청기간 : 2022.07.11( 월 ) 00:00 ~ 2022.07.29( 금 ) 23:59 까지

* 접수처 URL 접속 후 지원 내용 작성 및 소개자료 제출

① 모집 대상 : 현대자동차그룹과의 협업 프로젝트 참여 가능 스타트업

② 투자 단계 : Seed ~ Series A 선호 (Series B 이상 단계도 지원 가능

③ 최소 요건 : 지원 시점에 법인 설립이 완료된 스타트업 개인사업자 참여 불가

2. 제출서류

※ 제출하신 서류는 반환되지 않습니다 .

3. 선정절차 및 평가방법

① 1 차 서류심사 (8/1 ~ 8/10)

② 2 차 서류심사 (8/12 ~ 8/23)

4. 지원내용

최종선발 시 프로젝트 개발비 지원 (PROJECT TRACK) 및 지분투자 검토 기회 (FUNDING TRACK) 가 제공됩니다 . TRACK 종류와 관계없이 프로젝트 개발비가 지원되며 , FUNDING TRACK 을 통한 지분투자 검토 기회가 제공됩니다 .

① PROJECT TRACK : 현대자동차그룹 신사업 및 신기술 개발 협업 프로젝트 참여 기회 제공

② FUNDING TRACK : SEED ~ SERIES A 라운드 전략투자 기회 ( 프로젝트 착수 시점에 1 차 , 종료 시점에 2 차 ) 제공

벤처 투자 시장에서 초기 스타트업들이 주목 받고 있다. 시드(Seed)투자를 포함해 프리A(Pre-A), 시리즈A(Series A) 등 초기 단계 스타트업 투자가 활발히 늘어나고 있다.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해 수익 극대화를 노리는 투자 선호도가 늘어나고 있다. 마켓 컬리 등 유니콘으로 성장한 스타트업 사례가 늘며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올해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촉진법 개정안 등이 시행되며 초기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관심은 더 높아질 전망이다.

◇시드투자부터 수십억…몸값 올리는 초기 스타트업

[그래픽=석대건 기자]

6일 스타트업 투자동향 플랫폼 더브이씨(The VC)에 따르면 지난해 시드·프리A·시리즈A 단계의 스타트업 투자 누적 총액은 3조1747억원으로 전년 2조1042억원에 비해 50% 이상 증가했다.

평균 투자 유치 금액 역시 늘었다. 2020년 15억6000만원에서 지난해 25억5000만원으로 10억원 가량 증가했다.

시드투자는 창업 1년 내 극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시리즈A는 시드투자에 이어 아이디어를 상용화 전 시제품으로 내놓는 단계에서 받는 투자다.

시드·프리A 단계에서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는 기업도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11월 핀테크 스타트업 레몬트리는 50억원 규모 시드투자를 유치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인 필라이즈의 경우 지난해 10월 시드투자로 30억원을 조달했다.

인공지능(AI) 기술로 가상인간 '루이'를 선보여 화제를 끌었던 디보디오스튜디오도 비슷한 시기에 프리A 투자로 50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대개의 스타트업이 시드투자 단계에서 1억~5억원 수준을 받는 것을 미뤄봤을 때 이러한 투자 규모는 이례적이다.

벤처 투자 단계별 선호도[사진=한국벤처투자 발간 벤처캐피탈 트렌드리포트2021]

벤처 투자 단계별 선호도[사진=한국벤처투자 발간 벤처캐피탈 트렌드리포트2021]

이렇듯 초기 스타트업의 몸값이 오르는 건 투자 주체들의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창업투자회사, 엑셀러레이터를 비롯해 가장 선호하는 스타트업의 투자 단계는 시리즈A인 것으로 드러났다. 쿠팡, 마켓컬리 등 스타트업 성공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덩덜아 커지고 있다.

한국벤처투자가 지난해 11월 발간한 벤처캐피탈 트렌드리포트에서는 "성공한 스타트업들의 등장과 그로 인한 시리즈A 투자로의 쏠림 현상이 2021년 벤처투자시장의 특징"이라며 "최근 시리즈A에 대한 투자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나타나며 그 이유는 경쟁 심화 및 풍부한 자금으로 인한 초기 선점의 필요성 대두"라고 분석했다.

◇올해 '벤촉법' 개정안 시행…초기 벤처 투자 더 늘어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초기 벤처 투자는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작년 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초기 창업기업 투자 활성화를 골자로 한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하 벤촉법)'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에 엑셀러레이터 등 창업기획자의 벤처투자조합 최소 결성금액이 완화된다. 현행 20억원에서 10억원으로 낮아진다. 벤처투자조합 결성 진입장벽이 낮아진만큼 창업기획자의 벤처투자조합 결성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곧 초기 창업 투자 증대를 의미한다. 창업기획자가 벤처투자조합 설립 시 전체 투자금액의 40% 이상을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에 의무 투자해야한다는 조항이 있기 때문이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벤처천억클럽과 벤처기업이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이미 확인됐으며 성장세도 지속되고 있다"며 "초기 창업자에 대한 투자와 회수시장을 활성화시킴으로써 제2벤처붐을 민간에서 더욱 촉진할 수 있도록 시행령 개정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Pre-series A 투자에 대한 관점 - 심플랩스, 블루웨일컴퍼니

최근에 어센도벤처스는 심플랩스와 블루웨일컴퍼니의 프리 시리즈 A (Pre-series A) 라운드 투자에 참여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벤처캐피탈은, 극초기 기업들에 투자를 집행하는 액셀러레이터와 달리, 기술, 제품, 서비스에 대해서 시장의 정합성 (product-market-fit) 이 상당 부분 검증된 스타트업들에 투자를 집행합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벤처캐피탈이 스타트업에 투자하여 수익을 내는데 있어서 최적의 구간은, 해당 기업의 기술, 제품,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상당히 검증되기 시작하는 시점일텐데요. VC들이 실사를 통해 다양한 지표 (월별 활성 사용자수, 사용자 리텐션, 유료 전환율, 총 구매 금액 등) 를 확인하려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보통 이때는 회사가 시장에 아직 크게 알려지기 이전이라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덜 받고, 기업 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단계입니다. 잠재력 대비 리스크가 움푹하게 들어간, 축복과도 같은 구간이라고 할 수 있지요. 우리가 흔히 말하는 시리즈 A 에 해당합니다.

물론 시리즈 A 이후에도 회사들은, 얼리 어답터 고객에서 대중 고객으로의 확장, 빠른 성장 과정에서 겪는 조직 확장의 어려움, 경험 있는 멤버들의 영입 및 기존 멤버들과의 화합, 규모의 성장에도 명확한 목표와 문화를 고수해야 하는 과제 등 많은 쉽지 않은 도전들을 겪게 되지만, 이 모든 것에 앞서, 제품 또는 기술이 시장에 필요하다는 사실을 실제로 증명하는 것은 기업의 입장에서 사업의 본질을 검증하는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 됩니다.

또, 담당 심사역이 기업에 투자할 때, 투자심의위원회를 개최하여 투자 결정에 참여하는 위원들을 설득하고 승인을 받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 절차는 심사역의 입장에서 매우 까다롭고 부담스러운 과정입니다. 가뜩이나 부담스러운 절차를 거치는 와중에, 심사역의 설득 논리가, “이 회사의 창업자분들이 훌륭해 보이고, 비즈니스의 잠재력이 크다" 일 선호 투자단계 경우 여간해서 호응을 얻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 회사의 활성 사용자들이 이렇게 빨리 늘어나고 있고 이탈율이 적고 유료 전환율이 높으며 고객당 매출이 높다" 라고 설명하면 훨씬 납득시키기 좋은 논리가 되겠죠.

또 다른 관점에서, 적게는 백억에서 많게는 수천억에 해당하는 규모의 벤처캐피털 펀드를 운영하다 보면, 너무 적은 투자를 위주로 집행할 경우, 노력 대비 운영의 경제성이 나오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400억원의 펀드를 운용하면서 기업당 5억원 정도를 집행한다고 하면, 약 80곳에 투자를 집행해야 하는데, 이럴 경우 운용하는 입장에서 발생하는 관리의 오버헤드는 생각보다 아주 큽니다.

저희 어센도벤처스는, 펀드를 운용하고 투자를 집행함에 있어서, 매우 다양한 스테이지와 규모 (초기부터 Pre-IPO) 의 기업들에 투자를 집행하고 있지만, 위의 이유들에도 불구하고, 다른 VC들에 비해 product-market-fit이 아직 검증되기 이전인 프리 시리즈A 단계에도 투자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저희가 “가장 선호하는 투자 단계” 가 프리 시리즈 A 라운드입니다. 이러한 선호에는 다음과 같은 배경이 있습니다.

투자업을 하다 보면, 산업을 꽤 깊이 리서치하고 고민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투자자 또한 시장의 현실에 대해 문제 의식을 가지게 됩니다. 즉, “이러한 선호 투자단계 규모의 시장에서 이러한 문제를 이렇게 푸는 회사들이 있으면 좋겠다” 는 관점 같은 거죠. 그런데,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아주 초기 단계지만 공감할 만한 솔루션을 찾아 놀랄만한 프로그레스를 만들어 가시는 창업자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런 순간에는 시리즈 A 선호 투자단계 단계의 기업 만큼이나 확신을 주는 지점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예컨데 저희가 이번에 투자를 집행한 심플랩스의 경우, 체계화되고 산업화된 기업형 보석 제조 프로세스가 갖추어지지 않아 규모있는 글로벌 브랜드가 나오지 못하는 한국의 현상황을 인지하고 3D 프린터 등을 활용한 자동화된 보석 제조 프로세스를 갖추어 많은 브랜드 고객들을 확보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블루웨일컴퍼니의 경우, 온라인 배송이 폭증하여 고객들의 배송에 대한 요구 사항이 점점 까다로워지는데 반해 현재의 중간 거점 기반 (Hub and Spoke) 의 물류 구조가 이러한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는데 시스템적으로 맞지 않은 것에 착안하여, 도심지의 유휴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마이크로풀필먼트 물류 모델을 개발하여 많은 거점에서 그 유효성을 검증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러한 프리 시리즈 A 단계에 투자할 경우, 객관적인 숫자보다, 산업에 대한 더 깊은 인사이트나 창업팀이 쌓아온 결과물에 대한 더 깊은 이해가 필요하기 때문에 실사를 할 때도 더 시나리오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접근해야 하는 고난이도의 두뇌 쥐어짜기 스킬 시전이 필요합니다. 게다가, 투자 이후에도 기업들은 더 많은 고민들과 결정 사항들을 마주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리소스를 필요로 합니다. 그럼 상대적으로 이러한 투자는, 펀드 운용 차원에서 리소스를 낭비하는 것일까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YES and NO 입니다. 단기적인 관점에서 생각하면 그렇게 보일 수 있지만, 펀드 운용의 관점에서 시야를 좀 넓혀 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단순한 계산으로는, 적은 금액으로 지분율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회사가 잘 될 경우 얻을 수 있는 수익은 더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펀드 규모 대비 투자 금액이 작을 때는 펀드에 대한 수익 기여도는 생각만큼 크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다소 불확실한 시점에 투자를 했던 투자사와 창업가가 가지게 되는 신뢰와 유대감입니다. 이후에, 이 회사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게 되면, 그 회사가 다음 투자 라운드를 진행할 때, 신뢰와 유대감을 쌓은 기존 투자자에게 우선적인 투자 기회를 부여할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일종의 콜옵션인 셈이죠. 또 이미 회사에 대해 모든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시간을 쏟아서 불필요한 Due diligence 프로세스를 진행할 필요가 없고, 얘기치 못한 내용들이 발견될 수 있는 리스크도 줄게 되죠.

저희는 이런 방식으로, 설립 이후 지난 3년간 다수의 스타트업들의 프리 시리즈 A 라운드 투자에 참여했고, 또 그분들중 다수가 저희의 팔로온 투자를 받아서 더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연유로 저희는 앞으로도 이러한 초기 투자를 열심히 집행할 계획입니다!

선호 투자단계

[ 2022 상반기 ZER01NE ACCELERATOR 스타트업 모집 ]

현대자동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ZER01NE ACCELERATOR에서 스타트업을 모집합니다.
내부 현업팀들이 직접 발제한 프로젝트에 외부 스타트업을 연계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자 합니다.

1. ZER01NE ACCELERATOR란?
현대차기아에서 운영하는 전략적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으로, 현대자동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에 참여할 스타트업 모집합니다.

2. 모집 대상
① 현대자동차그룹과의 협업 프로젝트 참여 가능 스타트업
② 투자 단계: Seed ~ Series A 선호 (Series B 이상 단계도 지원 가능)
③ 최소 요건 : 지원 시점에 법인 설립이 완료된 스타트업 (개인사업자 참여 불가)

3. 모집 분야
: AUTO TECH, IN-CAR UX, CHARGING, MOBILITY SERVICE, SMART LOGISTICS, SMART CONSTRUCTION, MATERIALS, ETC

4. 주요 혜택
최종선발 시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PROJECT TRACK 또는 MECA TRACK으로 구분되어 협업을 수행하게 되며, TRACK 종류와 관계없이 프로젝트 개발비가 지원되며, FUNDING TRACK을 통한 지분투자 검토 기회가 제공됩니다.
① PROJECT TRACK : 현대자동차그룹 신사업 및 신기술 개발 협업 프로젝트 참여 기회 제공
② MECA TRACK : 현대자동차그룹 차량 USP 상품 개발 협업 프로젝트 참여 및 상품성 평가 기회 제공
③ FUNDING TRACK: SEED ~ SERIES A 라운드 전략투자 기회(프로젝트 착수 시점에 1차, 종료 시점에 2차) 제공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